Information
정부, 미중정상 통화에 촉각…"中역할 주문한 듯"

국제 비즈니스 텔레비전 방송국  

timg.jpg

정부는 미중 정상이 지난 6∼7일(현지시간) 이틀간 대면한 뒤 닷새만인 12일 전화 협의를 한 배경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미래 중국을 통한 대북 압박에 미칠 영향에 주목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12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을 알려진 이번 통화에 대해 "미국 기존 입장의 연장선상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도발 가능성의 심각성을 주지시키고 중국의 적극적 역할을 (시진핑 국가주석에게) 주문하기 위해 통화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다른 외교부 관계자는 "이제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밝혀온 대로, 북핵 해결을 위한 중국 견인 의지를 재차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도발 중단 및 비핵화 결단을 끌어낼 수 있는 고강도 대북 압박을 중국에게 요구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피력한 것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11일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만약 (북핵 해결을) 돕지 않는다면 우리는 그들의 도움 없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경고한 뒤 만 하루가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 전화 통화가 이뤄진 배경에 주목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한 거친 대 중국 압박, 한반도로의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이동 등으로 공세를 벌인 데 대하여 중국이 느꼈을 저항감을 무마하려는 취지에서 통화했을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 키워드:
  • 근원: 편집자:양은현
  • 0
  • 0
  • 리뷰:0
참고 :에서 재판이 문서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143537, 합격을 목표로 더 많은 정보를 복제, 벤 왕 자신의 견해에 동의하고 신뢰성에 대한 책임을 의미하지 않는다. 침해하는 경우에, 저희에게 연락하고 우리는 즉시 삭제하겠습니다.
  • 내가하고 싶은 말
  • 포스트 코멘트로그인 새로운 사용자?등록

사용자의 의견은 자신의 의견이 아니라 그 포스터를 표현한다.

이 기사는 또한 아를 언급하지 않았다!

특가 상품

Hot Recommended
  1. 제7회 중국-유럽연합 고위전략대화 베이징서 개최
  2. 해외 유학생 귀국열풍 신중국 성립 이후 최대 규모

순위 클릭

Hot Recommended